최근 포토로그


앞서있는 상태에서의 기습번트 VS 빈볼 3개 by 지노

'정근우 빈볼' 양팀 격론… "투수 자극" "몰상식한 투구"
 
  양쪽 다 할 말이 많았다.

 전날 빈볼 때문이다. 13일 부산 경기서 롯데 선발 투수 이용훈이 0-4로 뒤진 4회 2사후 SK 정근우를 상대했다. 정근우는 1회 이용훈으로부터 솔로홈런을 친 상태. 이용훈은 초구 기습번트를 시도하는 정근우의 몸쪽으로 공을 던졌다. 깜짝 놀란 정근우는 가까스로 피했다. 2구째 역시 같은 코스로 볼이 들어왔고, 3구는 커브. 그러나 이용훈은 4구째 또 다시 기습번트를 시도하려는 정근우의 몸으로 볼을 던졌다. 볼은 정확히 정근우의 왼쪽 옆구리를 강타했다. 고의성이 짙어보였다. 이용훈은 곧바로 퇴장됐다. 두 팀은 하루가 지난 14일 다른 장소에 있었다. 롯데는 잠실 LG전을 치렀다. 경기에 앞서 김무관 타격코치가 MBC 허구연 해설위원에게 전날 빈볼 이야기를 꺼냈다. 김 코치는 "타격 코치 입장에서 봐도 정근우의 기습 번트는 도가 지나친 것이었다. 점수도 앞서 있었고, 전 타석에서 홈런을 쳐서 타격감도 좋은 상태였다. 게다가 2사 이후에 기습 번트를 시도한다는 것은 투수를 자극하는 행동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이어 김 코치는 "오늘 미팅때 우리 타자들에게 말했다. 타격감 좋을땐 절대 정근우처럼 기습 번트를 대지 말라고 했다. 결국 타율을 올리겠다는 의도로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인천에서 두산과 홈경기를 치른 SK 역시 전날의 화를 다 삭이지 못한채 이용훈의 투구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김성근 감독은 "야구는 그렇게 하는게 아니다. 빈볼을 한꺼번에 3개나 던진 것은 몰상식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당사자인 정근우는 "두 번째 몸쪽 공을 던지고 나서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하길래 안 던질줄 알았다. 아무런 준비도 못했는데 너무 놀랐다. 심판도 1,2구 빈볼 후에 분명히 한번 더 던지면 퇴장이라고 경고까지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롯데와 SK의 빈볼 악연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오고 있다. 지난 시즌 초반 롯데 조성환이 SK 채병용의 투구에 맞아 광대뼈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고, SK 박재홍에 대한 롯데 김일엽의 보복성 투구가 이어지면서 양 팀 사이에 팽팽한 긴장관계가 형성됐다.

=======================================================================================================

아주 SK 하고 롯데하고는 피터지게 싸우는구만

이제는 타석에 설때도 투수님의 심기를 따져가면서 서야겠네...

"투수님 오늘 기분은 어떠신지요??"

"니들이 4:0으로 앞서있어서 열받어"

"아 그런가요 그러면 제가 기습번트하면 화낼껀가요?"

"하하하 빈볼이나 먹어라" 이런거
 
프로라는 것들이 엔터테이먼트가 가장 중심이 되는것들이

싸우려고 작정이나 하고 말야...

닭싸움이나해 이 시베리안 허스키들아


덧글

  • ㅇㄴ 2010/05/15 17:51 # 삭제 답글

    애초에 4점 차가 많이 앞서는 점수차도 아니죠.
    실제로 그 날 경기는 롯데가 4점 따라붙는데 성공했습니다. 물론 그 전에 SK가 3점을 더 내서 7:4로 이기긴 했다만...
  • 지노 2010/05/15 22:23 #

    4점차가 많이 앞서는 점수가 아니라고 한다면 아니기도 하죠 ^^

    뭐 결과론적으로는 7:4이지만요 ㅋ
  • 음유시인 2010/05/15 19:00 # 답글

    누구라곤 얘기 안하겠습니다만 모 롯데 팬분은 박재홍은 지금에 와서까지 비난하면서 이용훈은 신나게 실드치더군요.


    그나저나 저 짤방은 무슨 경기인가요?;;;
  • 지노 2010/05/15 22:23 #

    저 짤방은 연예인 야구단 경기때 나온 퍼포먼스 입니다 ㅋㅋㅋㅋㅋㅋ
  • 눈팅 2010/05/17 12:01 # 삭제 답글

    문제는 그 번트가 4회초에 나왔다는 거죠... 4회초에 4점차 리드는 언제든지 뒤집어질 수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 지노 2010/05/17 15:55 #

    4회면 저번 한화 VS 롯데전만 봐도... ㅎㄷㄷ
댓글 입력 영역